본문 바로가기

뚜벅뚜벅/오스트리아

빈. 벨베데레, 시립공원, 쿤스트하우스

 

 

 

오늘의 날씨는 흐림.

아침에 비가 오고 어제 무리도 한 탓에

조금 늦게 나왔습니다.

 

트램을 탑니다.

 

 

 

 

 

임산부, 유아동반자, 장님(?!), 노인

 

 

 

 

 

벨베데레 궁전에 도착.

 

빈에 오는 거의 모든 관광객이 들르는 이곳

 

 

 

 

 

처음 보이는 이곳은 높은 경사 위에 있어서 상궁으로 분류하며

구스타프 클림트의 대표작인 '키스', '유디트'

에곤 실레의 '포옹', '가족'

자크루이 다비드의 '생 베르나르 고개를 넘는 나폴레옹'

빈센트 반 고흐의 '오베르의 들판'등의 굵직굵직한 컬렉션으로 이루어진 곳입니다.

 

원래는 귀족의 여름별궁으로 이용되던 것을 미술관 및 박물관으로 개조하였습니다.

 

 

 

 

 

아래 보이는 궁전은 하궁.

화려한 내부장식이 돋보인다지만

별로 인상적인 장소는 아니라서

상궁의 포스에 눌려 잘 안가는 곳입니다.

 

 

 

 

 

그림보고 나와서 정원 산책

 

 

 

 

 

 

 

 

 

 

 

메이즈같은 정원을 지나

 

 

 

 

 

 

하궁 출구로 나오자마자 오른쪽으로 꺾으면 나오는 식당에 들어왔습니다.

 

SALM BRAU라고

 

나름 유명한 맛집!

 

 

 

 

 

 

크고 아름다운 메뉴판

 

 

 

 

 

 

맥주를 시키고

 

 

 

 

 

 

샐러드와 립을 시킵니다.

 

 

 

 

 

 

저게 1인분이랍니다. 참조하세요.

 

 

 

 

 

 

 

식샤를 하고 다시 나옴

 

 

 

 

 

공사중인 카를스 성당..

 

 

 

 

 

구구구구

 

 

 

 

 

 

 

 

 

분리파의 성지로 불리는 제체시온입니다.

월요일 휴관이라 못들어감 ㅜㅠㅜㅜ

클림트의 웅장한 벽화 '베토벤 프리즈'가 있는 곳입니다.

시간 되시는 분들은 가보시길 추천 ㅜㅠ 

 

 

 

 

 

압박스런 입구

하지만 닫혀있는 입구 ㅠ

 

 

 

 

 

 

아시운 발걸음을 뒤로하고 근처에 있는 카페 무제움에 들릅니다.

제체시온을 중심으로 분리파 아티스트들의 아지트같은 곳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내부 인테리어도 예전과 달라지고

평범한 모양의 디저트 카페같은 내부가 조금은 아쉬웠습니다.

 

 

 

 

 

무튼 커피와 디저트를..

 

 

 

 

 

비주얼에 혹해 샀는데 나름 만족스러웠던...

 

 

 

 

 

다시 거리로

 

 

 

 

 

 

트램을 탑시다.

 

 

 

 

 

날씨는 어느덧 다시 맑아졌네요

 

 

 

 

 

트램을 타고 시립공원쪽으로 이동합니다.

 

 

 

 

 

 

시립공원에는 유쾌하게 바이올린을 켜고 있는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황금상이 있습니다.

 

나름 유쾌한 삶과 많은 인기를 구가했던 그의 생애와 어울립니다.

 

 

 

 

 

이름모를 동상

 

 

 

 

술을 마시고도 모른척..

 

 

 

 

 

구석탱이를 잘 찾아보면 슈베르트의 동상도 있습니다.

한덩치 했던 분이라고 하네요.

 

공원에 메인을 차지하고 있는 요한 슈트라우스상과 대비됩니다.

 

 

 

 

 

공원에서 잉여거리가다가 다시 트램을 탑니다.

 

 

 

 

 

이번에 갈 곳은 쿤스트하우스입니다.

건축가이자 환경운동가인 훈데르트바서가 디자인한 집을 구경하러 갑니다.

 

 

 

 

 

직선을 싫어하고 곡선을 사랑하며 자연주의를 몸소 실천했던 그의 사상이

건물에 잘 녹아나있는 것 같습니다.

 

 

 

쿤스트 하우스 뒤뜰에는 이런 작품도 있네요.

 

 

 

 

 

다시 발걸음을 돌려 그가 지은 시민 아파트인

훈데르트바서 하우스로 갑니다.

 

 

 

 

분수

 

 

 

 

 

공공주택으로 각각의 방이 각자의 개성을 갖고 있습니다.

관광객들이 불쑥불쑥 찾아와 소란스러움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많아 입주하기 힘들다고 합니다.

 

 

 

 

 

맞은편엔 훈데르트바서 스타일의 기념품 샵이 있습니다.

 

 

 

 

 

아기자기한 내부

 

 

 

 

'니집엔 이거 없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명물 '모차르트 쿠겔'이라는 초콜릿인데

20세기 파리 만국박람회때 1위를 한 초콜릿이라고 합니다.

호불호가 갈립니다. 저는 별로...

 

 

 

 

 

 

마그넷

 

 

 

 

 

다시 배가 고프니 먹을것을..

이제 '불고기'는 어딜가나 보통명사처럼 자리를 잡은 모양입니다.

 

 

 

 

 

다들 사먹길래 우리도 사먹은 해피 누들

 

 

 

 

 

 

맛있네요.

 

 

 

 

 

살짝 부족해서 빵도 사먹고.

 

 

 

 

 

다시 거리를 돌아다닙니다.

 

쿠텐베르크 동상.

 

 

 

 

 

 

 

색칠공부 하는 느낌

 

 

 

 

 

빈에서 꼭 맛보라고 하던 오리지널 자허 토르테를 드디어..

그냥 생긴 그대로의 맛입니다.

중간중간에 살구잼 맛이 납니다.

 

원래는 카페 자허에서만 생산하던 것이

레시피가 퍼지면서 빈 어디서든 맛볼 수 있는

비엔나 대표 케이크가 되었습니다.

 

 

 

 

 

중절모에 적절한 마부 아저씨 한 컷.

 

이렇게 빈의 이틀도 적절히 지나갑니다.

 

 

 

 

 

  • 오스트리아 빈은 동유럽의 숨은 보석이라고도 불리죠^^
    사진을 보니 왜 그렇게 불리는지 실감할 수 밖에 없네요.
    특히 쿤스트하우스가 인상적입니다. 어설프게 따라할 수 없는 유럽만의 멋이 느껴지네요.

    사진 잘 감상하고 갑니다. 저희 블로그에도 여행과 문화관련 포스팅들이 많이 있으니
    시간 나실 때 한번 들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사진을 보니 사람들이 여행을 가는 이유를 알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