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 37.

 

 

흔히 접하는 여행기 속의 낭만적인 이야기들은
변덕스런 날씨, 기차 연착, 타이어 펑크 같은 
돌발스런 시련에 대해 말해주지 않는다. 
게다가, 이런일은 한번에 하나씩 오지 않는다.

유난히 힘들고 어려웠던 마추픽추 답사일은
저기에 하나의 문제가 더 더해졌더라면,
내 여행이 영영 바뀌어버렸을지도 모를 날이었다.


 

여행은 계획했던대로만 흘러가지는 않는다.
흐트러진 시련들이 가끔 우리를 힘들게 하지만,
이 시련 다음에 곧 다시 찾아올 낭만 때문에,
우리는 여행을 계속하게 될 힘을 얻는다.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 39.  (2) 2015.01.16
# 38.  (0) 2015.01.16
# 37.  (0) 2015.01.15
# 36.  (0) 2015.01.15
# 35.  (0) 2015.01.15
# 34.  (0) 2015.01.15